J. Kim

5/5 벌써 윤변호사님과 7년동안 인연을 쌓아온 11살 아이 엄마입니다. 항상 한결같은 변하지 않는 인간적인 모습에 감사드립니다. (늦은 밤에 전화를 드려…

Continue Reading →